'우파동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13 김현희의 귀환, 추억은 방울방울
2009.03.13 09:02

김현희의 귀환, 추억은 방울방울

[편집자가 독자에게]반공교육과 공작정치의 기억
                                                                                                                                     안태호 편집장
김현희가 돌아왔습니다. 115명을 죽게 만든 테러범이 ‘왜 자신을 간첩으로 인정하지 않느냐’며 큰소리를 칩니다. 매우 도착적이면서도 오싹한 장면입니다.
▲ 김현희가 돌아왔습니다. 115명을 죽게 만든 테러범이 ‘왜 자신을 간첩으로 인정하지 않느냐’며 큰소리를 칩니다. 매우 도착적이면서도 오싹한 장면입니다.

“오직 자유민주주의만이 우리를 지켜줄 수 있다고 이 연사, 강력하게 외칩니다!!”

부끄러운 기억입니다. 어린 시절 웅변대회에 출전해 세뇌교육에 가까운 반공교육의 성과 한 자락을 우렁차게 늘어놓던 그 때. 저를 포함해 학교 대표로 나가기로 했던 친구들 몇몇은 방과 후에 학교에 남아 선생님의 특별지도를 받곤 했습니다. 당연하게도 자세한 내용은 기억나지 않지만 미그기를 몰고 남쪽으로 넘어온 이웅평 씨를 소재로 했던 기억만은 또렷합니다. 사실, 나중에 안 일이지만 그때 민방위본부에서는 공습경보를 발령하며 인천이 폭격당하고 있다고 “지금은 실제 상황입니다”를 연발하는 해프닝을 벌였다는군요.

아무튼, 그 시절 반공교육의 끝자락도 어지간했습니다. 폭력성에 대해 꾸준히 ‘청소년 보호'를 명목으로 영상물, 게임, 도서, 가요 등에 대해 지치지도 않는 검열을 해대는 나라에서,  어린 학생들에게 ’신체절단 퍼포먼스‘가 벌어지는 하드고어한 영화를 무삭제판으로 보여주는 만행을 감행하기도 했지요. 네, 이승복 말입니다. 우리는 먼지 풀풀 나는 학교 강당에 줄지어 앉아 짐승같은 공산당이 어린아이의 연약한 입을 사정없이 잡아 찢는 끔찍한 장면을 도리 없이 지켜봐야했습니다. 마음약한 몇몇 여자아이들은 그 소름끼치는 폭력성에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지요. 심지어 몇 년 동안 악몽에 시달렸다는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저게 현실을 그대로 기록한거겠구나 싶은 생각으로 저 역시 두려움에 몸서리쳤던 기억이 납니다.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에 대해 조작 논란이 있지만, 사실 여부를 제쳐두고라도 교육을 빙자해 아이들에게 피비린내 나는 영화를 강요한 건 국가차원의 범죄에 가깝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김현희가 돌아왔습니다. 115명을 죽게 만든 테러범이 ‘왜 자신을 간첩으로 인정하지 않느냐’며 큰소리를 칩니다. 뭐라고 해야 할까요, 매우 도착적인 상황입니다. 그녀가 이제와 다시 “나는 가짜가 아니다”라고 큰 소리로 주장해야 하는 이유가 뭘까요. 저로서는 쉽게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유족들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조용히 살고 싶다”며 KAL기 폭파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에 한 번도 응하지 않은 그녀가 이제 와 ‘좌파정권’의 핍박을 받았다고 폭로하며 나서는 것은 정상적인 상황이라 보기 어렵습니다. 물론, 이번 기자회견은 납북자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일본정부가 각고의 노력을 들여 성사시킨 것입니다. 그러나 역시 한국정부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었다면 진행되기 어려웠을 겁니다. 일본정부와 한국정부가 짝짜꿍을 맞추었습니다. 김현희를 주연삼아 양국의 국민들에게 한바탕 쇼를 보여줄 요량인 듯합니다. 한류스타 못지 않은 김현희씨, 온갖 언론에 대서특필되는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이를 두고 한일 우파동맹의 결성이라고 규정하더군요.

일본에서는 납북자 문제가 매우 중요한 외교적 이슈임에도 이번 김현희의 기자회견에 대해 ‘닳고 닳은 수법’이라는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모양입니다. 한국에서도 냉소적인 시선들이 많습니다. 반면, 물고기가 물을 만난 듯 펄떡이는 분들도 물론 계시지요. 참 재밌는 상황입니다. 아무리 ‘좌파정권’으로 인해 ‘잃어버린 10년’을 되찾기 위해서라지만, 그토록 혐오하며 ‘탱크로 밀어버려야 한다’던 북한이 길러낸 테러리스트를 옹호해야 하는 상황이 스스로도 아이러니하지 않을까요. 어쩌면 이분들께는 ‘적의 적은 동지’라는 이항대립쌍만 존재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마저도 사실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러는 까닭은 더더욱 알 수 없지만 말이죠. 지난 정부의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는 KAL기 폭파 사건이 '간첩' 김현희의 범행인 것을 조사를 통해 확인한 바 있습니다.

다만, 당시 조사의 결론에는 "당시 정부가 이를 노태우 후보가 출마한 대통령 선거에 유리하게 활용하는 데에 급급해 국가로서의 책무를 저버렸다"는 내용 역시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당시 대선에서 노태우 후보의 당선을 위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규명에 노력하기 보다는 사건을 정치적으로 활용하기에만 급급했다는 지적입니다. 실제로 당시 정부 문건에는 안기부 주관 하에 내무, 국방, 문교, 문공, 상공, 교통, 서울시, 치안본부, 반공연맹 등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팀 설치 운영 등의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부처가 총동원되어 사건을 적극 활용한 셈이지요.

KAL기 폭파사건이나 아웅산 폭파사건을 두고 끊임없이 조작설이 나오는 이유는 바로 이것입니다. 어디 이 두 사건 뿐일까요. 선거 때면 제갈공명이라도 초빙한 듯 불어오던 북풍도 그렇지요. 정부에 불리한 사건만 터지면 또 다른 대형 사건이 어느새 매스컴을 가득 채우던 일이 비일비재했더랬습니다. 이 모든 사건들에 대해 정부가 마치 사전에 치밀하게 기획이라도 했던 것처럼 철저하게 이용하는 자세를 보였던 탓에 음모론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정보를 쥐고 있는 이들이 진상규명은 제쳐두고 기다렸다는 듯이 공작정치를 펼치는 행태를 보고 있으면 없는 음모론도 솟아나지 않을까요. 언젠가 지인들과 우리나라가 이렇게 어려운 것은 아웅산 폭파사건 때 나라의 중요하고 유능한 분들이 한꺼번에 돌아가셨기 때문이라는 웃지 못할 농담을 나누었던 기억도 납니다.

반공교육과 공작정치가 지난 시절의 추억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아웅산 폭파 사건이나 칼기 폭파 사건, 이승복 사건 등을 두고두고 우려먹었던 이전 정권들의 행태가 여전히 이 정부에서도 그대로 겹칩니다. 김현희의 귀환이 상기하는 어린시절의 씁쓸한 추억을 곱씹다가, 연쇄살인범을 활용해 용산참사의 진실을 덮으려 했던 청와대를 생각하고 다시 오싹한 기분이 드는 건 저 뿐인가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