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영화인모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4.06 지금 강한섭에게 필요한 것은
  2. 2008.12.16 2008년, 영화 속 그녀가 변했다
2009.04.06 08:59

지금 강한섭에게 필요한 것은

영진위 노조의 강한섭 위원장 퇴진 요구에 대해 영화 단체들 입장 표명

영진위 강한섭 위원장.

▲ 영진위 강한섭 위원장.




                                        이주호 기자

(사)영화인회의, (사)한국독립영화협회, (사)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사)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예술영화관협회,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이상 7개 단체는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최근 영화진흥위원회 노조에서 강한섭 위원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사태에 대한 영화인들의 입장을 표명했다. 영화단체들은 <지금 강한섭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에게 필요한 것은>이란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이번 사태를 “지금껏 쌓여왔던 강한섭 위원장의 잘못된 소통방식으로 인한 수많은 문제들을 가로지르는 근원”으로 규정하고 “강한섭 위원장과 4기 영진위의 행보와 그 정책들에 대해 더 이상 관조자적 입장으로 침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08년 예산집행률이 66%, 여러 소위원회의 폐지, 폭언과 말실수로 2008년도 국정감사에서 공개 사과한 사건 등 강한섭 위원장을 둘러싼 논란은 취임 직후부터 지금까지 끊이지 않아 왔다. 급기야 최근에는 재계약 대상자인 영진위 산하 영상산업정책연구소의 정책개발팀과 조사연구팀 연구원 5명을 인사위원회 절차와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해고하면서 노조 측의 퇴진 요구에 직면하기도 했다.

영화단체들은 “여러 구설수에도 불구하고 영진위의 공적 역할을 기대하며 비판을 자제해” 왔으나 “최근 일련의 사태는 과연 강한섭 위원장과 4기 영진위에 대한 영화인들의 신뢰”를 다시 묻게 한다며, 이 사건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사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길 촉구했다. 또한 “나와 생각이 같은 사람을 데려다 쓰는 것은 위원장의 권한”이라는 강 위원장의 발언을 예로 들며 “생각이 다르더라도 우리 영화의 발전을 위해서라면 누구와도 대화를 해야 하는 것이 위원장이 해야 할 일”이라 지적하고 “현실에 걸맞은 중장기 영화발전계획 등의 정책을 제안하고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덧붙였다.

Trackback 0 Comment 0
2008.12.16 11:17

2008년, 영화 속 그녀가 변했다

2008 여성영화인축제, 12월 17일 개최(이주호 기자)

 

여성영화인모임은 12월17일 <2008 여성영화인축제>를 개최한다.

▲ 여성영화인모임은 12월17일 <2008 여성영화인축제>를 개최한다.



여성영화인모임은 12월 17일 (수) 아트선재센터 아트홀에서 <2008 여성영화인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이 행사는 한 해 동안 주목받았던 여성감독들의 영화를 상영하고 포럼과 올해의 여성영화인 시상식을 개최하는 등 여성영화인들이 모여 한 해를 정리하는 자리이다.

오전 11시 시작되는 <올해의 주목할 만한 영화>에서는 3명의 FTM(Female to Transition Male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을 한 사람)의 이야기를 다룬 김일란 감독의 <3xFTM>과 얼굴이 자주 빨개지는 것에 대한 콤플렉스를 가진 여자가 사랑을 얻기 위해 벌이는 일들을 코믹하게 다룬 이경미 감독의 <미쓰 홍당무>가 상영된다.

이어지는 포럼에서는 <그녀가 변했다! - 2008 영화 속 여성캐릭터의 다양한 변주와 진화>라는 주제로 영화평론가 이상용, 황진미, 부산영화제 조영정 프로그래머,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감독 등이 참여하여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올해의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는 영화배우 예지원의 사회로 올해의 여성영화인상과 공로상, 연기상, 그리고 연출/시나리오, 홍보마케팅, 프로듀서, 단편/다큐멘터리, 기술 분야에 대한 시상과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올해 공로상 수상자는 84년 <수렁에서 건진 내 딸>로 데뷔하여 <물망초>, <사랑은 지금부터 시작이야> 등 1990년대 초까지 총 6편의 영화를 연출한 이미례 감독으로 선정되었다. 여성영화인상을 비롯한 부문별 시상자는 축제 당일 발표된다.

시상식이 끝난 후에는 축제에 참석했던 모든 사람들과 함께 여성영화인모임이 마련한 연말 송년회가 이어진다. 영화를 포함한 축제 행사 관람은 무료이며 여성영화인모임 홈페이지나 (www.wifilm.com) 영화제 대표 메일 wifilm@naver.com로 예약하면 된다.


<3xFTM>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 오전 11시 30분
<미쓰 홍당무> 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 오후 1시 40분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