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2.13 워낭소리 성공 오히려 독 될까
  2. 2009.02.13 술과 여자, 그리고 여행
2009. 2. 13. 09:43

워낭소리 성공 오히려 독 될까

 - 독립영화 감독모임, '독립영화 환경, 열악해지고 있다'
                                                                                                                                         박휘진 기자
2009년 눈부신 성과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의 독립영화들, 그러나 아직 현실은 냉혹하다.
▲ 2009년 눈부신 성과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의 독립영화들, 그러나 아직 현실은 냉혹하다.

<워낭소리>가 독립영화 최초로 30만 명 관객을 기록하고, <똥파리>는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타이거상 수상, 최근 개봉한 <낮술>은 매진사례를 기록하는 등 2009년 현재 한국의 독립영화는 생생하게 팔딱거리고 있다. 그럼에도 ‘독립영화의 현실을 걱정하는 감독모임’은 2월 11일 광화문 미디액트에서 ‘독립영화가 살아야, 한국영화가 산다’며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독립영화계는 지금 성공을 자축하는 축배를 들 수가 없는 것이다.

워낭소리 제작자이자 한국독립영화협회 사무총장인 고영재 PD는 “워낭소리가 잘 돼서 너무 좋지만 마냥 좋지만은 않다”는 말로 입을 열었다. 그는 “워낭소리를 비롯한 많은 독립영화들이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는 것과 무관하게 독립영화 환경은 더욱 열악해지고 있다. 여전히 극장을 확보하지 못 해 개봉조차 할 수 없는 영화가 너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진흥위원회(이하영진위)에서는 독립영화 지원 정책을 축소시키거나 폐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현실이 워낭소리와 여타 독립영화들의 성과에 가려져서는 안 된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2008년 영상물등급위원회 선정 올해의 좋은 영상물 대상을 수상한 <동백 아가씨>는 영화 제작부터 관객을 만나기까지 5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동백 아가씨>의 박정숙 감독은 “영진위의 제작 지원이 천에서 천오백만 원 정도인데, 나는 이 영화를 찍는데 3년이 걸렸다. 지원금으로는 영화 제작이 실질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각종 아르바이트와 병행하고 빚을 질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제작이 끝난 후에도 배급에 대한 생각을 할 수가 없는 게 그간 진 빚을 갚으려면 다시 아르바이트에 전념해야 한다. 그런 후에야 배급을 생각할 수 있다.”며 독립영화의 팍팍한 현실을 언급했다.

제작 및 배급의 어려움은 비단 박정숙 감독만의 문제는 아니다. 간담회에 참여한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의 안해룡 감독, <똥파리>의 양익준 감독, <할매꽃>의 문정현 감독 모두 비슷한 경험을 지녔다. 게다가 영진위가 몇 년째 예산을 6억원으로 고정시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09년에는 ‘다양성 영화 개봉지원사업’을 폐지하여 앞으로 독립영화가 관객을 만나는 길은 더더욱 요원해질 전망이다.

안해룡 감독은 “워낭소리가 히트해서 이제 개봉지원 안 해도 되겠다는 말들을 하는데 이게 바로 현실 왜곡 아니겠느냐”며 이처럼 계속 지원을 없애려고만 하면 독립영화를 지속할 수 있는 인력이 더 이상 유지될 수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익준 감독은 “내 영화가 다양성영화 개봉지원에 지원을 못 하게 된 첫 작품이다. 아버지께 영화 개봉하려고 돈 좀 더 빌려달라 했더니(양감독은 이미 영화 제작을 위해 아버지께 9000만원을 빌린 상태다) 나도 대출받아야 된다고 하셨다”며 “직접 닥치니까 지원이 끊어지는 게 정말 무시무시한 일이더라. 제발 지원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정현 감독은 “지원 사업도 끝나고, 독립영화에서 이제 ‘독립’은 빼버리겠다고 하고, 정말 이 판이 철저하게 무시당하는 기분이다”라며 다양한 문화를 양성, 지원할 수 있는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독립영화는 예술영화이고 실험영화인 동시에 상업영화이기도 하다. 독립영화를 단순히 비상업영화의 범주로 넣겠다는 것은 ‘너희는 돈이 안 되는 것’이라는 표식을 다는 것과 마찬가지고, 독립영화에는 더 이상의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고영재 PD에 따르면 향후 독립영화에 대한 지원은 대부분 공모전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독립영화지원은 끊고, 모든 지원을 공모전 식으로 진행한다면 실질적인 독립영화 지원은 앞으로 더더욱 불가능해질지도 모른다. CJ나 싸이더스 같은 대기업들도 모두 공모전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승자독식의 자본의 세계가 독립영화를 구석으로 몰아넣고 있다. 간담회를 마치며 고영재 PD는 “독립영화를 제발 영수증 처리되는 금액이 아닌 실제 콘텐츠의 가치로 인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 2. 13. 09:41

술과 여자, 그리고 여행

[영화소개] 노영석 감독, <낮술>

국내 개봉도 하기 전에 미국 개봉이 결정된 독립영화 <낮술>이 독립영화 흥행 기록을 연일 갱신하고 있는 <워낭소리>와 함께 영화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 국내 개봉도 하기 전에 미국 개봉이 결정된 독립영화 <낮술>이 독립영화 흥행 기록을 연일 갱신하고 있는 <워낭소리>와 함께 영화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김나라 기자

국내 개봉도 하기 전에 미국 개봉이 결정된 독립영화 <낮술>이 독립영화 흥행 기록을 연일 갱신하고 있는 <워낭소리>와 함께 영화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신인감독 노영석이 1000만원이라는 저예산으로 만들어 지난 2월 5일(목) 개봉한 <낮술>은 현재 7000명 이상의 관객을 확보하며 이번 주말 독립영화의 흥행 기준이라 할 수 있는 관객 만 명을 동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진은 실연의 아픔을 달래기 위해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친구들은 술기운에 강원도 정선으로 여행을 제안한다. 다음 날 정선 버스 터미널에서 만나기로 했던 친구들은 한명도 오질 않고 터미널엔 혁진 혼자 서 있다. 그렇지 않아도 실연의 상처에서 회복되지 못한 혁진은 마음이 적잖이 상한다. 그는 친구들의 연락을 기다리며 들어간 식당에서 대낮부터 소주를 들이킨다. 당장 서울로 돌아갈 수도 있지만 심란한 마음에 딱히 돌아가고 싶지도 않다. 혁진은 일단 친구의 선배가 운영한다는 펜션을 찾아가기로 한다. 힘들게 도착한 펜션 옆방에는 혼자 왔다는 미모의 여자가 투숙하고 있다. 여자는 그에게 술을 사달라며 은근히 유혹하는데. 

<낮술>은 평범한 남자들의 술과 여자에 대한 욕망, 그리고 여행지에서의 판타지를 이야기한다. 옆방 여자와의 하룻밤 로맨스, 버스 옆자리에서 만난 운명의 여인 등 혁진의 다양한 욕망과 판타지는 남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낸다. 또 여행에서 늘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는 것처럼 혁진의 여행도 뻔하지 않은 신선한 반전을 거듭하며 관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우유부단 소심남 혁진, 섹시하면서도 백치미 있는 옆방녀, 미쓰홍당무 양미숙도 울고 갈 비호감 캐릭터 란희 등 개성 있는 캐릭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배우와 스탭 모두 합쳐 10명의 인원이 13일 동안 10회의 촬영으로 완성했다는 <낮술>은 노영석 감독의 말에 따르자면 ‘모두의 원맨쇼’였다고 할 수 있다. 각자의 포지션 외에도 다양한 일들을 해야 했기 때문이다.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을 보면 특히 노영석 감독의 이름을 다양한 분야에서 발견할 수 있다. 혼자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 미술, 촬영, 편집, 음악 편집 심지어 곡을 쓰고 노래까지 했다고 하니 독립영화계에 진정 다재다능한 신인 감독이 출현한 듯싶다. 이번 주말 친구들과 일찌감치 <낮술>보고  ‘낮술’ 한잔 하면 어떨까. 문의: 02-3672-0181(영화사 진진)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