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17 08:24

빅뱅을 지켜라!

[편집자가 독자에게]누구를 위한 나라사랑 캠페인인가
                                                                                                                                     안태호 편집장
나라사랑 캠페인이 먼저일까요, 좋은 나라를 만드는 일이 먼저일까요. 저는 빅뱅 팬은 아니지만, 빅뱅이 나라사랑 찬가를 부르면 좀 우울할 것 같습니다.
▲ 나라사랑 캠페인이 먼저일까요, 좋은 나라를 만드는 일이 먼저일까요. 저는 빅뱅 팬은 아니지만, 빅뱅이 나라사랑 찬가를 부르면 좀 우울할 것 같습니다.

언젠가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아산 현충사를 두고 “충무공 기념관이 아니라 박정희 기념관 같은 곳이다”라는 발언을 해 곤욕을 치렀습니다. 이 말에 대해 민족의 성웅을 모독했다는 비판이 많았지만,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박정희 대통령이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순신 영웅 만들기'에 유독 열을 올렸던 것은 비교적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충무공이 ‘박정희 대통령 만들기’의 도구로 쓰였던 것이 역사적 진실에 가깝다면, 현충사에 대해서 박정희 기념관이라고 표현한 것이 공직자로서 조금 도에 지나친 면이 있다손 쳐도 근본에서부터 엇나간 말은 아닌 셈이지요.

이순신 장군이 뜻하지 않게 독재자의 정당성을 위해 활용됐다지만, 그런 활용은 우리 시대에도 멈춘 적이 없습니다. 굳이 멀리서 찾을 필요도 없습니다. 당장 빅뱅이 ‘MB 찬가’를 부르게 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청와대는 올해 3·1절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90주년(4월13일)을 맞아 ‘나라사랑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언론에 의하면,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미래의 주역인 10∼20대 젊은이들의 애국심을 고취시켜 나라에 대한 의미를 자연스레 되새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나라사랑을 주제로 한 랩송을 만들어 전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는군요. 청와대는 전문가에 의뢰해 일명 ‘힘내라! 대한민국’ 등의 랩송 등을 제작한 뒤 인기그룹 ‘빅뱅’을 비롯한 여러 유명 가수들이 돌아가면서 부르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합니다.

한국처럼 대통령제가 강력한 나라에서 국가의 이미지는 대통령과 뗄레야 뗄 수없는 관계에 있습니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 ‘애국심 고취’ 노래는 ‘MB 예찬’과 그리 멀지 않을 듯합니다. 랩으로 만든다고 하니, 왠지 제가 군 시절 들었던 박진영의 ‘군진수칙’이 보여준 ‘아햏햏’함이 연상되기도 하는군요. 요즘에는 주로 유머게시판에서 떠돌아다니는 것 같긴 하지만.(그러고 보면 대선기간에 대운하예찬을 불렀던 이은하 씨도 생각이 납니다.)

백번 양보해 애국심마케팅이 국가운영 차원에서는 필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실제보다 부풀려진 마케팅을 해대면 ‘소비자’들이 배신감을 느낍니다. 제가 마케팅을 전공한 것은 아니지만, 마케팅은 기본적으로 상품의 핵심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는 기술이지 없는 사실을 지어서 만들어내는 게 아니라고 배웠습니다. 그런 왜곡과 과장을 거리낌없이 저지르는 건 마케팅이 아니라 사기에 가깝겠죠.

젊은 세대들에게 애국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행정력과 예산을 쏟아 붓기 전에, 당신들이 만들고 싶어 하는 나라가 어떤 곳인지 먼저 숙고해 봤으면 합니다. 그 나라는 최소한 당신들이 그렇게 맘을 얻고자 안달하는 젊은이들에게 좋은 나라입니까. 누구에게나 양질의 교육이 허락되고, 먹을 것을, 잠잘 곳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곳입니까. 일자리 하나를 얻기 위해 무한경쟁의 스트레스에 피를 말리지 않아도 되는 곳입니까. 쫓겨나지 않기 위해 골리앗에 올라가 악다구니를 쓰며 버둥거리지 않아도 되는 나라입니까.

다시 한 번 묻겠습니다. 나라사랑 캠페인이 먼저입니까, 좋은 나라 만들기가 먼저입니까. 애국심마케팅, 좋습니다. 그러나 애국심의 본령을 채울 내용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당신들의 나라가 1%만을 위한 파라다이스라면 애국심은 딱 그 1%에게만 기대하시는 게 좋습니다. 99%는 그에 적당한 방법으로 응해야 마땅합니다. 그 이상을 바라는 것은 명백한 사기가 될 겁니다. 오히려 많은 이들이 대한민국에 사는 것이 이렇게 부끄러웠던 적이 없었다고 울음을 토하는 시절입니다. 썩은 곰팡이처럼 피어오르는 절망들을 힘없이 지켜보면서 나라를 사랑할 순 없는 노릇 아니겠습니까.

저는 빅뱅 팬은 아니지만, 빅뱅이 나라사랑 찬가를 부르면 좀 우울할 것 같습니다. “하늘엔 조각구름 떠 있고, 강물엔 유람선이 떠 있고, 저마다 누려야할 행복이, 언제나 자유로운 곳” ‘아, 대한민국’의 가사가 새삼 가슴을 칩니다.

Trackback 2 Comment 26
  1. ... 2009.02.17 11:11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마음에서 우러나와 찬가를 부를 수 있는 세상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시궁창같은 현실은 외면하고, 이제는 대중가수에게 기대고 있는 정부 모습이 정말 아름답네요.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1:20 신고 address edit & del

      요순치세의 고복격양까진 바라지도 않습니다. 억지행복을 가장하려 드는 행태가 너무 역겨울 따름이죠.

  2. 2009.02.17 12:03 address edit & del reply

    지들의 마인드만 바뀌면 많은 국민이 행복해질 수 있는데 저것들은 4년이 백 번을 가도 모를 인간들이니 문제.

  3. 프랑켄 2009.02.17 12:11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그놈의 애국심 고만 좀 써먹으시지 쥐새끼 일당들아..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2:15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라를 쳐다보기도 싫게 만들고 있는 분들이, '애국심을 가져라'고 강요하니 환장할 노릇이지요.

  4. 스팅 2009.02.17 12:25 address edit & del reply

    이완용이 애국하는 소리지요.
    차라리 무능해서 나라꼴이 이모양이면 다행이지요. 무능+부도덕함이 버무러져서
    정말 최악의 지도자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근데 진짜 열받는건 MB하나 때문이 아닌것같습니다. 그 주변에 빈대처럼 붙어서 아부하며
    자기 한몸 보전하기위해 MB에게 힘을 실어주는것들이 더 문제같습니다. 그런놈이 너무 많네요.
    마치 조선말기를 보는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2:51 신고 address edit & del

      MB가 시대정신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상징인 것만큼은 틀림없습니다. 지속되는 환멸에도 30%대의 지지율과 한나라당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는 그것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물론 여기에는 이렇다할 변변한 대안세력이 없는 것도 한몫하고 있겠지요.

  5. olyne 2009.02.17 13:18 address edit & del reply

    입에 담기도 싫을 정도로 역겨운 짓에 또 국민의 혈세를 쏟아 부을 작정인가 보네요.
    지금 이 상황에 저런짓을 하겠다는 발상자체가 참......... 한숨만 나오네요.
    지금 나라 사랑하라고 한가하게 노래나 처 부를 때인지.. -_-.......


    개인적으로 빅뱅의 노래를 사랑하는 한 팬으로써, 상상만으로도 서글퍼지네요.
    지용이가 마이크 붙잡고 나라 사랑 어쩌고 저쩌고 랩하는 모습.. 상상도 하기 싫으네요.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3:46 신고 address edit & del

      저야 빅뱅 팬이 아니지만, 팬들이라면 송충이가 이마에 올라앉아 꿈틀거리는 것마냥 싫을 것 같습니다. 아고라엔 벌써부터 반대청원이 올라왔다는군요.

  6. 팬의 입장으로 2009.02.17 13:58 address edit & del reply

    빅뱅외 10대가수들의 나라사랑찬가 반대합니다. 아이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짓은 제발 그만두시길...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4:03 신고 address edit & del

      대부분 가수들은 기획사의 이해관계가 끼어들면 자신들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일을 떠맡을 수도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판단을 배제한 정치적 활용이라는 맥락도 끼어드는 일이군요.

  7. 빅뱅 정권찬양 반대 2009.02.17 16:25 address edit & del reply

    빅뱅이란 그룹. 어려도 지들 음악은 야무지게 하는 꽤 똑똑한 가수로 알고 있는데, 정권 찬양을 한다면 타의에 의해서라도 꽤 실망이 클 듯해요. 왜 MB는 우리가 싫어하는 짓만 골라 하는 걸까요? 따른 건 몰라도 그 능력만큼은 맘껏 인정해줘야겠네요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8:41 신고 address edit & del

      하하, 그것도 '능력'의 범주에 들어가는군요. 인정한다, (국민 속 뒤집는) 능력있다-_-;

  8. 4천만 2009.02.17 17:26 address edit & del reply

    좀 솔직해져라...
    나라사랑???
    흥...
    정권사랑 캠페인 이겠지...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18:42 신고 address edit & del

      진짜 무서운 건, 그분들이 자신들이야말로 진짜 나라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겁니다.

  9. ssn 2009.02.17 20:56 address edit & del reply

    전 빅뱅이 이런거않했음 좋겠음......햐.,,,,,,,,, 어떻해 진짜 걱정된다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7 21:35 신고 address edit & del

      빅뱅을 정수라로 만드려는 시도는 막아야죠. 기획사에서도 저울질을 하겠지만, 그전에 청와대에서 여론의 흐름을 보고 포기해줬음 좋겠습니다^^;

  10. 흠... 2009.02.17 23:5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갑자기 검색어의 빅뱅뭐저쩌구가 올라와있길래 눌러보니 팬들이 막 반발을하더군요.. 그래서 아니 왜그러지? 하고 살펴보니.. 이런거였군요, 참..이명박도 어쩜그리 머리가 일본인같이돌아가는지 자기고향습관은못버린데더니 ㅉㅉㅉㅉ 쥐새끼 ㅉㅉ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8 00:08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는 딱히 빅뱅의 팬도 아니지만 맘이 갑갑한데, 팬들입장에선 오죽할까요.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ymj5800 BlogIcon 물망초5 2009.02.18 00:22 address edit & del reply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67810

    --> 아고라네티즌청원서명하러가기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8 11:11 신고 address edit & del

      네티즌들의 기민한 움직임만큼은 사이버스페이스 진보의 한 증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합니다^^

  12. 팬질은 2009.02.18 01:28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럴때 하는거지요.정권의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팬들이 지켜주시길...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8 11:13 신고 address edit & del

      정권의 희생양..일 수도 있겠네요. 정권과 '조롱공동체'에 편입되는 것에 더 가깝다고 보지만요^^; 역시, 팬들이 중요하죠.

  13. 인촌이 엉아가 2009.02.18 01:36 address edit & del reply

    면박이 엉아한테 잘 보일라고 빅뱅도 가따 바칠라하네 이런;;;

    • Favicon of https://culturenews.tistory.com BlogIcon 컬처뉴스 2009.02.18 11:14 신고 address edit & del

      일단은 청와대에서 나온 언급이니 인촌 엉아하고 직접 연관은 없을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