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인시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24 기타에 갇힌 노동자에게 일할 자유를!
2009.04.24 11:08

기타에 갇힌 노동자에게 일할 자유를!

콜트ㆍ콜텍 릴레이 문화행동, 판화가 이윤엽

판화가 이윤엽. 기타에 갇힌 노동자를 표현한 판화작품으로 일인시위에 나섰다.

▲ 판화가 이윤엽. 기타에 갇힌 노동자를 표현한 판화작품으로 일인시위에 나섰다.



                                                  안태호 기자

4월 22일 수요일 낮 12시. 날씨는 화창했지만 바람이 몹시 불었다. 기분과는 달리 강렬한 바람이 얼굴을 절로 찌푸리게 했다. 바람에 물건들이 계속 자리를 못잡는다. 바람과 투닥거리며 일인시위 판넬에 작품을 붙이랴, 바닥에 현수막을 붙이랴, 인사동 남인사마당 복판이 분주하다.

3월부터 시작된 ‘콜트ㆍ콜텍 기타를 만드는 노동자와 함께하는 문화예술인 릴레이 문화행동’의 일곱번째 일인시위가 시작됐다. 오늘의 시위자는 판화가 이윤엽. 그는 미군기지 확장에 반대하는 평택 대추리 주민들의 싸움이 있을 때, 아예 대추리에 들어가 살았다. 그곳에서 발표한 대추리 연작판화들도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사실 그의 가장 큰 활동은 대추리 주민으로 사는 것이었다. 올해 용산참사가 일어나자 <여기 사람이 있다>는 제목의 판화작품을 판매해 수익금 전액을 유족들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그는 어느 순간 가장 뜨거운 곳에서, 가장 치열하게 작업하는 문제적 작가가 되어 있었다.

이윤엽 작가가 콜트ㆍ콜텍 노동자들과 연대하기 위해 들고 나온 작품은 <일하고 싶다>. 콜트 마크가 새겨진 기타의 소리통 위로 마스크를 쓴 노동자가 머리를 내밀고 있다. 그의 손에는 톱과 망치가 들려 있고 머리 위에는 새 한마리가 그려져 있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기타에 갇힌 사람들을 표현했단다. 비록 기타에 갇혀 있지만 일하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손에 연장을 들려주었고, 이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어 일 할 수 있는 자유를 누리고 평화를 되찾길 바라는 마음으로 머리 위에 새를 그렸다.

사실, 그가 이 작품을 구상한 것은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기막힌 사연이 미디어를 통해 알려진 직후였다. 작년 10월 무렵 이 소식을 접한 이윤엽은 즉석에서 기타에 갇혀있는 노동자의 이미지가 떠올랐다고 회상한다. 그런데 누가 먼저 사용했을거라 생각했던 이 주제는 이제껏 아무도 다루지 않았다. 작품은 시위 전날에서야 완성됐다.

이윤엽 작가는 작품을 말로 설명할 때가 가장 싫다며 쑥스럽게 웃어보였다. 딴은 그럴 것이다. 예술가에게 섬광처럼 떠오른 영감을 구구절절 말로 풀어내게 하는 것은 못할 짓이다. 예술가는 이미 작품으로 말을 다 했는데 거기에 말을 덧붙이는 건 그게 어떤 말이든 사족이 될 수밖에 없을테니까.

콜트ㆍ콜텍 노동자들 역시 그들의 기타로 이야기했다. 그들의 기타는 세계시장의 30%를 차지할 만큼 품질을 인정받았다. 그런데 그들은 기타로 이야기하는 것을 거부당했다. 지금 그들의 외침은 자신들의 일할 자유를 되찾기 위한 불가피한 투쟁이지만, 언젠가 그들 역시 다른 말이 필요없는 기타를 보란듯이 만들 날이 올 것이다.

수요 일인시위는 문화예술인들이 릴레이로 참여하고 있다. 기타노동자들의 사연인만큼 음악인들의 참여가 많았다. 한받(아마추어 증폭기), 김일안(처절한 기타맨), 목인(캐비넷싱얼롱즈), 최철욱(킹스톤루디스카) 등의 음악인들과 시인 김경주가 일인시위 판넬을 목에 걸었다. 앞으로도 한동안 매주 수요일 남인사마당에는 콜트콜텍 노동자들의 억울한 사연에 귀를 기울여줄 것을 호소하는 문화예술인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을 것 같다.


콜트콜텍 + 문화행동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