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15 12:14

합창단 해체?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국립오페라합창단 해체반대 싸움 계속
                                                                                                                                      안태호 기자

국립오페라합창단 단원들이 문화부 앞에서 합창단 해체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거리공연을 펼치고 있다.
▲ 국립오페라합창단 단원들이 문화부 앞에서 합창단 해체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거리공연을 펼치고 있다.

두 달여가 넘게 해체반대를 걸고 활동했지만, 결국 3월 31일부로 공식 해체된 국립오페라합창단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국립오페라단지부는 앞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문화부 청사 앞에서 ‘국립오페라합창단 해체반대! 부당해고 철회! 총력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17일(금) 오후 7시에는 기륭전자분회를 비롯한 비정규직 투쟁사업장들과 함께 보신각 앞 촛불문화제에도 공동개최로 참여한다.

진중권(중앙대 교수), 이상만(음악평론가) 등의 패널이 참여하는 토론회도 열린다. 21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토론회의 주제는 ‘국립오페라합창단 해체로 본 국공립예술단체 발전방향’. 토론회는 공공노조 문화예술분과와 최문순 의원실의 공동주최로 열릴 예정이다.

22일(수) 오후 7시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립오페라합창단 희망 음악회>가 열린다. 오페라합창단 지부는 “음악회를 통해 문화예술인들과 제 정당, 사회단체, 시민들과 함께 연대의 마음을 모아가고자 한다”는 것이 행사의 취지다.

국립오페라합창단지부는 문화부와 교섭을 진행하고 있으나 서로 의견차가 커 교섭에는 큰 진전이 없는 상태다. 국립오페라합창단 지부의 이정상 대외협력부장은 “문화부에서는 국립합창단 밑에 연수단으로 들어가는 걸 제안하고 있다. 그러나 고용승계가 되는 것도 아니고 오디션을 통해 선택적으로 선발하겠다는 이야기여서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이다. 국립합창단 측에서도 반대의견을 분명히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